┗(* ̄ρ ̄)┛ ~♥
반응형

참 별일도 다 있다.

저녁이 되자 하늘이 우중충하고 곧 비가 쏟아질 거 같았다. 우산을 미리 챙겨 은행도 들리고 걷기 운동도 할 겸 밖을 나섰는데, 은행일을 보고 집 근처 넓은 광장을 경유하기 위해 걷는다.



어느 순간 내 뒤에서 엄청난 속도로 5명 이상되는 무리가 보라색 공유 전동킥보드를 타고 내 옆을 쌩쌩 지나갔는데, 순간 깜짝 놀랐으며, 몸들이 좋은 고등학생들 같아 한편으론, "요즘 애들은 정말 잘 먹어 저렇게 몸들이 좋나?" 라며 생각해 보기도 한다.

광장에는 나, 내 뒤 멀찌감치 따라오는 광장 건물 관련 관리자 1명, 광장을 다 빠져나간 여자 1명이 있었는데, 내가 광장 중앙을 걸을 때쯤, 광장 분수대를 뺑뺑도는 전동킥보드 무리들은 갑자기 넓은 곳을 놔두고 내가 바라보는 정면으로 도전적이고 저돌적으로 쌩쌩 내 옆을 스쳐 지나가는데, 최고 속력으로 다가오는 전동킥보드의 위협을 느껴 그들 사이에 껴서 잠시 걷기를 머뭇거렸다. 속으로 생각한다. "이거 좀 이상한데?"



광장에서 이 속도로 전동킥보드를 타도 되는 건가? 저 멀리 뒤에서 따라오는 광장 건물 관리자 같은 사람은 그저 지켜만 보고 어떠한 제지도 하지 못한다. 워낙 몸들이 좋은 학생들 무리라.



느낌이 안 좋아 빨리 광장을 벗어나려고 태연한 척 외각으로 걸어가는데, 그놈들이 또 내 주위를 뺑 돌아오더니 내가 빠져나온 그 좁은 외각 보도로 와서 최고 속도로 또 나를 정면으로 마주치고 내 앞으로 쌩쌩 스쳐 지나간다. 순간 공포감이 엄습했다. 그중 무리 리더같이 보이는 몸 좋은 스포츠머리의 한놈이 나와 눈이 마주쳤는데, 그에 눈을 보니 그렇게 좋은 느낌의 눈빛은 아니었고 난 순간 그들이 다 나를 지나갈 때까지 잠시 걷기를 멈췄다.

광장 폭주족이 탄 공유 자전거 beam

그러더니만 지나간 눈 마주친 놈이 뭐라 지들 무리에 말하는데, 갑자기 무리들이 나를 향해 "씨X롬아!"그러면서 내 뒤에서 돌다가 내가 순간 욱해서 가만히 쳐다보니 다들 내 시선에서 사라졌다. 황당하여 별생각이 다 나기 시작한다. "어디서 저런 것들이 통제 없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거지?" "쟤들 원동기 면허 있는 건가?" "저런 애들이 설마 배달 아르바이트하지 않겠지?"

또한 느낌상 도로 건너 원룸촌에서 온 애들 같은데, 마음이 많이 찝찝했다.

난 사람을 한번 보면 잘 아는 특별한 직감이 있다. 거의 80프로는 맞다고 해야 하나, 얼굴들을 보니 어디 소년원이나 들락거렸거나 학교 일진 같은 마빡에 피도 안 마른 것들이 어울려, 무리 효과로 나사가 풀려 지들 세상인 양 폭주하는 것 같은데.. 근데 워낙 사람이 많아 내가 몇 명인지 확실히 세어보지를 못했다.(좀 놀래서 허리 피고 앞만 보고 태연히 걸어가느라..)

마치 한 무리 폭주족의 형태를 띠고 최고속도로 시민들에게 위협을 가하는 느낌에 어이가 없고 기분이 좋지 않아, 한 5분여 동안 걷다가 112 신고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고, 핸드폰을 봤다 안 봤다 여러 고민을 하게 된다.

그 사이 비가 오고 결국 112 신고를 하게 되는데, 대기시간도 없이 바로 받는 경찰.. 웁스! 할 말이 많았는데 막상 신고를 하니 도통 매끄럽게 생각이 안 난다. 어버버버, 하여튼 광장에 시속 30km 이상으로(착각일수 있다. 도로교통법상 개인형 이동장치의 최고 속도는 25km 이상이 될 수 없음) 보라색 공유 킥보드를 타고 다니는 5명 이상의 고등학생 정도 돼 보이는 학생들이 나를 중심으로 위협 운전을 가하고 욕을 했다 말하고 그 근처 좀 순찰 좀 해달라고 부탁했는데, 접수는 문자로 진행상황이 보고되며 빨리 진행됐다.

728x90

한 3년 전에도 이곳 근처 횡단보도에서 키 190이 다 되는 몸집의 우람한 놈이 무턱대고 내게 돈을 달라고 때릴듯 위협하여 바로 그곳을 벗어나 바로 경찰에 신고하고 그를 가출한 집으로 돌려보낸 적이 있었는데..

이 지역은 핫한 플레이스라 그런지 별 사람이 다 몰려와 못볼꼴을 많이 보는 것 같다. 예전엔 안 그랬는데, 참 세상도 동네도 많이 변한 거 같다.

암튼 3년 전 신고에서도 몇 분도 안돼 해결한 멋진 경찰들의 상황처리를 기억하고 있던 차라, 또 기대를 해보았다.

하지만 오늘은 몇 시간이 지나도 처리완료 문자도 없고 뭔가 늦다. 갑자기 비가 오고 그 폭주 전동킥보드 무리들도 흩어졌으리라. 어쩌면 순찰해달라고 부탁하던 걸로 그냥 순찰하고 별 특이사항 없어 마무리된 게 아닌가 싶다.

집에 도착하여 이 이야기를 아버지에게 했더니 혼자 성만 내신다. 마치 내가 처신을 잘못해서 그 무리가 온 거 같이, 난 그냥 걷기만 한 건데.. 아들을 안 믿고 내게 원인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경찰에 신고한 게 잘못인 거 마냥, 아버진 다신 그런 놈들과 역이지 말라고 그런다. 에휴..

맞다. 요즘 세상은 무서운 세상이라 학생들도 조심해야 한다. 그냥 당해도 무시하고 안 부딪히고 빨리 지나쳐야 하는 게 요즘 살아가는 방식일지 모른다.
하지만 내가 볼 때 아버지는 그냥 신경 쓰기 싫고 복잡해지는 게 싫은 것이다.

경찰은 왜 있을까? 일반시민으로서 그런 위협을 당하면 싸울 수도 없는 노릇이고 최선책은 112 신고하여 경찰들에게 맡기는 것 밖에 없다. 난 무리들에게 전동킥보드 폭주 위협을 당했고 이런 일을 대충 넘어가고 신고하지 않는다면 저런 애들의 잘못을 지적할 수 없고 여과할 수도 없어 또 다른 시민들도 나와 똑같이 당할 수 있으니 경찰에 신고한 거뿐이다.
포스트 하다가 1997년도 폭주족 관련 MBC뉴스가 생각나기도 하는데, 웃긴 건 난 그 뉴스 영상 속 실존 폭주족 인물들 중 한 명과 같이 일한 적이 있다.


MBC 카메라출동 한강변 10대 폭주족들의 광란의 현장(1997)

반응형

 

1997년 한강변 폭주족 -출처 MBC 카메라 출동

그는 나와 일할 때도 그때의 경험담을 뉴스와 함께 영상 속에 자신이 있다며 자랑스러워했는데, 솔직히 그때도 철이 없어 보였다.

오토바이 폭주족 시대가 흘러 전동킥보드로 광장에서 그룹 폭주하는 걸 보니.. 참 아이러니하다.
요즘 쉽게 사용 가능한 공유 전동킥보드에 관한 문제와,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벌금 정책만 내놓지 말고 실질적인 단속이 있어야 할 거 같다.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전동킥보드 법 개정 5월 13일 시행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안전속도 5030과 전동킥보드 이용 조건,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정보 & 상식/기타 정보] - 드론 자격증 4종 무인동력비행장치 취득 방법 (250g 초과 드론)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