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ρ ̄)┛ ~♥
반응형

지난주 친구들과 낚시 출조 후 헤어짐에 앞서 꿈을 안고 로또를 구입했는데 일주일 다 지난 오늘에야 당첨 번호를 확인해보기로 하였다. 과연 1등이 잘 나오는 유명 발행점에서의 행운은 있을까. 5천 원짜리 두장 즉 만원 어치를 구입했는데 한장은 수동으로 뽑아보고 한장은 자동으로 뽑아 보았다.

네이버 스마트렌즈

IT시대에 걸맞게 폰내 네이버 앱의 렌즈 메뉴로 로또의 QR 마크를 찍어본다. 아주 간편하게 결과가 나왔는데, 역시 수동 번호는 꿈이 좋다거나 큰 확신, 운, 또는 가우스 법칙, 큰 수의 법칙 같은 수학을 이용한 확률 계산법이 탁월한 게 아닌 이상 안 하는 게 좋다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 통계적으로 대부분의 상위 당첨자는 자동에서 나오며, 내 경험상에도 역시 잡스트레스 안 받고 재미로 즐겨야 하며 행운권답게 자동을 노려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결국 숫자를 선별했던 수동은 게임당 당첨 숫자가 하나 또는 둘 뿐이었으며 자동으로 구입했던 로또는 5등이 한게임 당첨되었다. 참 오랜만에 뽑은 5등 당첨인데, 개인적으로 로또만 생각하면 참 안타까운 일이 생각나기도 한다. 그리 오래되지 않은 예전, 이상하리 만큼 5등이 잘 뽑히던 그 시절.. 로또에 잠시 심취해 어느 날 노트에 분석해서 적어 놓은 2등 번호를 뽑아만 놓고 설마 하며 귀찮아 구입을 안 했는데, 그 숫자가 2등이 되었던 웃지 못할 상황이 한이 되어 남아있다. 정말 구입만 하면 기본 5등이었으니 그땐 운이 충만하여 뭔가 되긴 하려고 했었나 보다. 그러다 어느 순간부터 숫자 3개가 맞는 5등도 가장 뽑기 힘든 번호가 되었고 뽑을 때마다 꽝만 나오는 바람에 졸지에 불우 이웃 돕기만 하게 되었다.

로또 꽝

그렇게 관심에서 멀어지기 시작했는데.. 요즘은 가끔 달에 한번 구입할까 말까 하는 설렘을 만드는 수단으로 변모하였다. 운 좋은 그들은 똥꿈 또는 조상꿈을 꾸고 당첨되거나, 최근엔 25년간 같은 번호를 찍었던 주부가 자신이 직접 운을 만들어 당첨되기도 하는데.. 서민들 입장에서는 로또 1등이 정말 얼마나 꿈과 같은 상황인가 그 사람들은 전생에 어떤 좋은 일을 했기에 그런 행운을 거머쥐는 걸까. 내가 당첨이 된다면 아주 세밀하게 쓸 곳을 정해 놓을 텐데, 그들은 그 돈들을 잘 활용하고 있을까. 하지만 막상 당첨자가 본인이 된다면 정신이 없을지도 모른다. 갑작스럽게 막대한 돈이 자신에게 쥐어진다면 가족이나 친척 또는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겠지만 돈을 원하는 사람들도 주의에 많아질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사람 만나는 것에 예민해지거나, 반대로 허세만 강해 지거나 더 대담해져 돈에 대한 지출이 많아지므로 돈이 많으나 적으나 인생이 똑같거나 더 인생이 망가지는 결과를 낳을지도 모른다. 어쩌면 복이 아닌 불행일 수도 있으며 운이 내린 인간에 대한 테스트일지도 모른다.

모두에게 행운이 있기를

복권의 당첨만 생각하지 말고 복권의 아름다움만 생각하자 내가 낸 돈은 여러 어려운 이웃을 돕거나 사회약자들을 위해 쓰이고 있음을 뿌듯해해야 한다. 어릴 적 TV에서 보았던 주택복권 추첨 중계가 생각난다. "준비하시고. 쏘세요!" 우리는 운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있을까.. 그리고 인생에 대해 얼마나 많은 대비를 하고 있을까..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