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ρ ̄)┛ ~♥
반응형

롤 10.19 패치로 151번째 신규 원거리 챔피언인 '사미라'가 추가되었습니다.

8월 초 브라질 스트리머 스티미가 유출한 신규 챔피언 관련 루머 이후 8월 31일 라이엇 게임즈에서는 신규 챔피언 출시를 공식화하였는데요. 사미라는 대검과 양손 권총을 동시에 사용하는 원거리 딜러입니다. 사미라는 짧은 사거리를 보유하고 있는데요. 공격 사거리에 따라 공격 스타일이 달라지며 기본적으로 쌍권총을 사용해 공격하지만 상대방이 근접하면 대검을 이용한 공격을 가합니다.

챔피언의 스킬

사미라는 공격이나 스킬을 적중시키면 얻는 등급이 있는데 예를 들어 기본 공격인 평타를 가하다가 스킬을 이용해 적에게 다시 적중시키는 방식의 이전에 사용한 것과 다른 형태의 공격을 가할 경우 스타일 등급이 중첩되는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결국 사미라를 잘 사용하기 위해서는 한 가지 공격만 반복하지 말고 기본 공격과 스킬을 번갈아 사용해야 합니다. 스타일은 E등급부터 S등급까지 나뉘어 등급별로 추가적인 이동속도가 부여됩니다. 또한 중요한 건 궁극기인 '지옥불 난사'를 사용하기 위해선 반드시 스타일 S등급을 맞춰야 하는 목표가 있습니다.(전장에서 벗어나면 잠시 후 스타일 점수가 초기화됩니다)

기본지속 효과 - 무모한 충동

기본 지속 효과는 아군의 이동 불가 군중 제어기 스킬에 맞은 사거리 안의 적을 대상으로 지정하면 적을 공중으로 띄워 총탄 공격을 가하며 이동 불가 지속 시간을 더 연장할 수 있습니다. 이를 받쳐줄 수 있는 이동 방해 스킬을 갖은 챔피언과 같이 다닌다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Q 천부적 재능
W 원형 검무
E 거침없는 질주

거침없는 질주 스킬을 사용하기 전에 W스킬인 원형 검무를 사용하면 팀원을 구할 수도 있습니다.

R 지옥불 난사

적에게 이동 불가 군중 제어기에 맞으면 궁극기가 중단되니 주의하세요.

 

사미라 템트리

현재 선호도를 알아보면 첫 번째 아이템의 시작은 정수 약탈자의 선호도가 높습니다. 20% 재사용 대기 시간 감소 효과와 스킬 대미지가 강한 사미라의 마나 수급을 도와주는 용도로 많이들 찾는 거 같습니다. 또한 유저들은 대체로 아이템 세팅은 공속 관련 아이템을 빨리 장착하지 않았습니다.

마나무네 빌드

마나무네 빌드는 마나무네 루시안의 세팅과 비슷한데요. 마지막 아이템으로는 유령무의수호천사를 올리면 되겠습니다.

 

사미라 룬

사미라의 룬 세팅은 생존을 위한 생명력 흡수와 기본 공격과 스킬을 쉴 틈 없이 섞어 사용해야 스타일 등급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집중 공격보다는 밑에 보이는 룬 세팅이 주가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정밀정복자  > 침착(마나무네) 또는 승전보 > 전설 : 민첩함 또는 핏빛길 > 최후의 일격 또는 저항(라인전이 힘들때) 

-지배피의 맛 또는 돌발일격 > 굶주린 사냥꾼 또는 끈질긴 사냥꾼을 설정합니다.

대체로 정복자 룬이 주로 사용되며

소환사 주문회복 + 점멸을 장착합니다.

 

챔피언의 장, 단점

장점은 스킬 구성이 전부 공격 스킬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강한 화력을 낼 수 있으며, 타깃이 있다면 생존과 돌진이 가능합니다. 체력만 받쳐준다면 적의 투사체 또한 모두 막을 수 있으며 한명 한명 킬 할 수 있는 능력이 매우 뛰어납니다. 또한 어느 포지션에도 지원될 수 있는 챔피언이기 때문에 이용을 잘한다면 강력한 챔피언으로 거듭날수 있습니다.

단점은 사거리가 짧기 때문에 전장을 홀로 잘못 택한다면 재미를 보기도 전에 쓰러질 수 있으며 봇으로 갔을 땐 라인전이 쉽게 터질 수 있습니다. 그로 인해 포지션 설정이 애매해질 수 있는데요. 사미라를 받쳐줄 이동 불가 스킬이 있는 챔피언과 같이 활약하면 단점을 극복할 수 있으며 캐릭터 컨트롤 난이도가 조금 있으니 랭크 게임 전에는 연습을 하고 즐기시기 바랍니다.

사미라 일러스트 출처: 롤 홈페이지

사미라 챔피언의 중요 활약지는 여러 적이 있는 대규모 전투에서 빛을 발합니다. 또한 스킬 사이에 기본 공격을 섞어 스타일 점수를 올리는 것을 잊지 마세요.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