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ρ ̄)┛ ~♥
반응형

국내 야구팬들에게 기쁜 소식이 있습니다. 요즘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효과로 코로나 확진자가 줄어들기 시작했는데요. 그로 인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캠코 양재타워에 열린 각 구단 사장들과의 긴급 이사회에서 KBO(한국 야구위원회)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열리지 못했던 프로야구 정규 시즌을 다음 달 5월 5일 어린이 날에 개막하기로 확정 지었습니다.

 

 

5월 5일은 정부가 재연장한 제3차 사회적 거리두기의 마지막 날이기도 합니다. KBO 긴급 이사회에서 논의한 내용들을 간략히 이렇습니다.

원래는 개막일이 3월 28일이었지만 코로나19로 한 달여 이상 개막일이 밀리면서 시즌 일정이 빡빡해지긴 했지만 우선은 팀당 144경기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조건이 있는데요. 만약 시즌 도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3주간 리그를 중단하고 정규 시즌에 대한 축소를 논의하기로 하였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선수간 감염에 대한 관리 또는 훗날 경기장 관중이 허용될 경우 관중 야구팬들의 감염에 대한 매뉴얼 같은 것을 미리 배포했으면 합니다.) 어쨌거나, 어린이날 첫 개막전은 2019년 우승팀인 두산과 LG의 경기가 서울 잠실 경기장에서 있는데요.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고 팬들은 경기장을 찾을수 없기 때문에 TV로 시청할수있다고 합니다.(아마 인터넷 스트리밍도 시청 가능하겠죠?) 그리고 매년 7월마다 열렸던 올스타전은 취소되었고,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도 5전 3 승제에서 3전 2승제로 축소되었습니다. 하지만 플레이오프와 한국시리즈는 7전 4 승제로 그대로 유지됩니다. 그리고 시즌 중 우천 취소 경기가 생긴다면 더블헤더 혹은 월요일 경기를 치르고, 더블헤더는 7월, 8월의 혹서기에는 열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한 월요일 경기와 더블헤더에서는 연장전을 치르지 않고 더블헤더가 열리면 엔트리를 1명 추가할 수 있습니다. 우선 연습경기는 4월 21일부터 4월 27일까지 열리며 팀당 3경기씩 배정되었습니다.

 

 

5월 프로야구 경기 일정

 

 

아무쪼록, 아직 불확실성이 많은 야구 정규 시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KBO의 코로나에 대한 선수관리와 강력한 방역 의지, 개인이자 야구팬들로써의 코로나 경각심에 달려있는 거 같습니다. 아무튼 5월 5일까지 재연장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잘 실천하여, 강력한 시민의식으로 코로나를 잠재우고 코로나가 세계에서 활기 치는 요즘, 세계 어느 나라도 하지 못한 질병을 극복하고 야구를 직접 관전할 수 있는 보기 힘든 광경을 한번 만들어 봅시다. 코로나는 항상 우리를 노립니다. 외출 시 꼭 마스크 착용, 사람간 2m유지, 개인위생철저, 코로나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조심하세요. 지금까지 세렝게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